Thursday , April 9 2020
Home / korea / GA 퀸 ’LP LP LP, LPGA 톱 랭커 → 올림픽 – 국민 일보

GA 퀸 ’LP LP LP, LPGA 톱 랭커 → 올림픽 – 국민 일보



9 이 19 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 컨티넨탈 파르 나스 에서 열린 9 2019 KL 여자 프로 골프 (KLPGA) 대상 GA 에서 대상 를 손 에 들고 소감 을 말하고 말하고 있다. 6 은 대상 과 상금 왕, 왕, 다승왕 타 수상, 인기상,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 까지 6 관왕 을 달성 했다. 연합 뉴스

20 (20) 이 한국 여자 프로 골프 (KLPGA) 투어 에서 최다 관왕 타이 기록 을 달성 했다. 이정은 6 (23) 이 2 년 전에 처음 으로 이뤘던 6 관왕 에 어깨 를 나란히 했다. LP 2 년차 에 국내 필드 를 점령 LP 최혜진 은 미국 여자 프로 LP (LPGA) 투어 입회 를 2021 년 이후 로 유예 한다. GA 내년 에 LPGA 초청 대회 를 빠짐 없이 출전 하면서 세계 톱 랭커, 그리고 올림픽 출전 이라는 2 개의 과제 에 도전 하기 로 했다.

9 은 19 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 컨티넨탈 파르 나스 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 에서 대상, 상금 왕, 다승왕, 최저 타 수상, 인기상,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 를 수상 했다. 최혜진 은 올 시즌 27 개 대회 에서 메이저 1 승 을 포함 해 5 승 을 수확 했다. 지난 6 월 까지 4 승 을 쌓고 4 개월간 잠잠 했던 우승 을 지난 3 일 SK 네트웍스 · 서울 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에서 마지막 으로 추가 했다. 시즌 폐막 을 한 대회 만을 앞둔 시점 이었다. 이 대회 에서 최혜진 의 대상 이 확정 됐다. 포인트 은 올 시즌 투어 에서 유일 하게 대상 포인트 500 포인트 를 돌파 한 564 점 을 기록 했다.

을 은 이 과정 에서 시즌 상금 을 12 억 716 만 2636 원로 가장 많이 누적 했고, 라운드 평균 타수 를 70.4576 타로 가장 적게 기록 했다. 7 2017 년 6 차 차 차지차 이정은 6 과 같은 위치 에 섰다. 최혜진 은 데뷔 시즌 인 지난해 신인왕 을 차지 했다. 데뷔 데뷔 2 년 만 에 주요 타이틀 을 쓸어 담는 기염 을 토한 것이다.

시상식 무대 에 오르며 손가락 으로 하트 를 그리고 있는 최혜진. 연합 뉴스

최혜진 은 대상 을 수상한 뒤 “올해 는 내 생애 최고의 한해 였다. 항상 감사 하고 사랑한다 는 말씀 전하고 싶다 ”고 말했다.

뒤 은 올해 점령 한 필드 를 를 1 년 더 잔류 한 뒤 LPGA 뒤 진출 을 모색 한다. GA 은 최근 GA ““ “GA LPGA 투어 에 되도록 많이 출전 한 뒤 준비 가 끝났다고 판단 되면 미국 에 공식적 으로 진출 하겠다. 21 식 으로든 2021 년 시즌 은 LPGA 투어 에서 뛸 생각 ”이라고 말했다. LPGA 투어 초청 대회 에서 승수 를 쌓 거나 비회원 상금 랭킹 40 위 안에 진입 하는 방식 으로 미국 진출 을 시도 하겠다는 얘기 다. GA 랭킹 1 위 고진영 을 포함 해 등 등 LPGA 투어 로 진출한 한국 선수 상당수 가 이 방법 을 택 했다.

바라 은 이제 올림픽 을 바라 보고 있다. 올림픽 여자 골프 는 국가 마다 2 명의 마다 를 두고, 내년 6 월 29 일 기준 으로 세계 랭킹 15 위 안에 진입 한 에게 에게 본선 출전권 을 보유 한다. 한국 처럼 쿼터 를 3 명 까지 보유한 국가 는 최대 4 명 까지 출전 이 가능 하다. 은 의 세계 랭킹 은 25 위. 무려 위에 있는 한국 선수 는 무려 10 명 이나 된다. 톱 이 올림픽 에 출전 하려면 세계 랭킹 을 최소 ‘톱 10’ 안으로 톱 올려야 한다.

26 왕 최저 26 26 26 막 막 막 26 26 (26) 장하나 장하나 투어 우승자 에게 는 는 트로피 만 손 에 넣었다. 상금 는 상금 11 억 5772 만 3636 원 을 누적 하고, 평균 타수 70.5194 타 를 기록 했다. 간발 의 차이 로 최혜진 의 독주 를 저지 하지 못했다.

2000 년생 으로 만 19 세인 조아연 은 데뷔 시즌 인 올해 2 승 을 누적 하고 신인왕 을 수상 했다. 에만 후반 에만 3 승 을 수확 해 최혜진 의 다승왕 까지 한때 위협 했던 임희정 을 신인상 포인트 에서 따 돌렸다. 80 은 2780 점, 임희정 은 2532 점 을 얻었다.

C 기자 kcopd@kmib.co.kr


Source lin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