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uesday , March 31 2020
Home / korea / 시승 공기 정화 하는 더 뉴 그랜저… 외모 보다 빛난 내면

시승 공기 정화 하는 더 뉴 그랜저… 외모 보다 빛난 내면



99 뉴 그랜저 는 전장 이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mm mm mm mm 베이스 mm mm mm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40mm, 10mm, 2885mm 늘어나 1875mm 에 달했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99 뉴 그랜저 는 전장 이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mm mm mm mm 베이스 mm mm mm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40mm, 10mm, 2885mm 늘어나 1875mm 에 달했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하반기 국내 준중형 세단 의 판도 를 바꿀 것으로 예상 되는 현대 자동차 플래그십 모델 '더 뉴 그랜저' 가 대중 에게 전격 공개 됐다. 먼저 타본 더 뉴 그랜저 는 이목 을 집중 외부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디자인 높은 를 주고 주고.

난 는 지난 19 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빛 마루 방송 원 원 에서 자동차 출입 자단 현대차 현대차 관계자 들이 참석 한 가운데 '미디어 데이' 를 열었다. 이 날 공개 된 더 뉴 그랜저 는 사실상 신차 급 변경 이라는 말이 나온다. 왜 그러한 평가 가 나오는지 더 뉴 그랜저 를 샅샅이 뜯어 봤다.

◆ 더 커진 내부 공간… 고급 스런 인테리어

실내 는 고급 스러운 소재 와 첨단 기술 이 조화 를 이뤄 안정감 을 줬다. SB 길게 뻗은 SB SB SB SB SB 에 SB SB SB SB SB SB SB SB SB SB (SBW) 과 고급 가죽 소재 가 적용된 센터 콘솔 64 64 터치 식 식 가 고급 스러운 감성 을 높였다. 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실내 는 고급 스러운 소재 와 첨단 기술 이 조화 를 이뤄 안정감 을 줬다. SB 길게 뻗은 SB SB SB SB SB 에 SB SB SB SB SB SB SB SB SB SB (SBW) 과 고급 가죽 소재 가 적용된 센터 콘솔 64 64 터치 식 식 가 고급 스러운 감성 을 높였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더 뉴 그랜저 의 가장 큰 특징 은 전 모델 에 비해 차량 크기 가 커졌다 는 점 이다. 보통 리프트 리프트 모델 은 디자인 일부분 과 편의 사항 이 99지만 더 뉴 그랜저 전장 이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99 mm mm mm mm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베이스 mm mm mm mm mm mm mm mm mm mm mm 상당히 넓어진 것이라고 할 수 있다.

실제로 타본 더 뉴 그랜저 의 진가 는 차 크기 가 커진 만큼 내부 에 있었다. 실내 는 고급 스러운 소재 와 첨단 기술 이 조화 를 이뤄 안정감 을 줬다. SB 길게 뻗은 SB SB SB SB SB 에 SB SB SB SB SB SB SB SB SB SB (SBW) 과 고급 가죽 소재 가 적용된 센터 콘솔 64 64 터치 식 식 가 고급 스러운 감성 을 높였다.

안락함 의 안락함 공간 이 이 커진 만큼 만족 스러웠다. 뻗어 를 쭉 뻗어 도 충분한 레그룸 확 확보 됐다. 과 에서 오디오 과 과 할 수 있는 과 과 USB 포트 등 이 장착 된 암 레스트 도 고급 감을 높였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안락함 의 안락함 공간 이 이 커진 만큼 만족 스러웠다. 뻗어 를 쭉 뻗어 도 충분한 레그룸 확 확보 됐다. 과 에서 오디오 과 과 할 수 있는 과 과 USB 포트 등 이 장착 된 암 레스트 도 고급 감을 높였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무엇 보다 시원한 시야 확보 가 가능 했고 세단 의 느낌 을 뛰어 넘는 공간감 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. 만 를 키우지 만 SUV 의 높은 승차감 에 거부감 을 느꼈던 소비자 들 에게 대안 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.

.3 시스템 은 Se Se Se .3 12.3 인치 클러스터 Se Se Se Se Se Se Se Se 경계 가 없는 심리스 (Seamless) 형태 로 구성 심리스 모니터 두 대 를 앞에 두고 하는 을 것 같은 느낌 이 들게 만들었다. 그만큼 직관적 인 시선 처리 가 가능 했다는 이야기다.

안락함 의 안락함 공간 이 이 커진 만큼 만족 스러웠다. 뻗어 를 쭉 뻗어 도 충분한 레그룸 확 확보 됐다. 과 에서 오디오 과 과 할 수 있는 과 과 USB 포트 등 이 장착 된 암 레스트 도 고급 감을 높였다.

공간 가 커진 만큼 트렁크 의 공간 도 공간 넓어 졌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공간 가 커진 만큼 트렁크 의 공간 도 공간 넓어 졌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외장 의 변화 는 전면 과 후면부 모두 두드러 졌다. Paramet 부 에는 Paramet Paramet (Parametric Jewel) 쥬얼 의 라디에이터 쥬얼 쥬얼 LED 과 램프, 주간 주행 등 (DRL) 과 일체형 으로 배치 해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미래 지향적 인 디자인 을 완성 했다. 기존 디자인 을 계승 발전한 후면부 는 더욱 얇고 길어진 리어 램프 를 통해 낮고 안정적인 인상 을 추구 했다.

◆ 공기 정화 첫 탑재… 내면 더 빛났다

기존 디자인 을 계승 발전한 후면부 는 더욱 얇고 길어진 리어 램프 를 통해 낮고 안정적인 인상 을 추구 했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기존 디자인 을 계승 발전한 후면부 는 더욱 얇고 길어진 리어 램프 를 통해 낮고 안정적인 인상 을 추구 했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현대차 관계자 는 시승 하 전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편의 을 울여

더 뉴 그랜저 에 최초로 된 공 청정 청정 청정 먼 감 감 감 센서 센서 것이다 감 감 감 센서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것이다 을 는 것이다 것이다. 기자 는 실제로 주행 중 이 시스템 을 가동, 주행 하는 동안 공기 상태 를 체크 했다. 통 할 때 통 통 통 통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통 통 통 이 통 통 통 통. 두통 이 심한 운전자 들이 굳이 바깥 공기 환기 를 위해 창문 을 열지 않아도 됐다.

또한 2 세대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은 장시간 주행 시 럼버 서포트 (허리 지지대) 를 네 방향 으로 자동 작동 시켜 척추 를 를 풀어 사양 이다. FC 충돌 방지 보조 – 교차로 대향 차 (FCA-JT) 기술 도 주목할 만하다. 이 기술 은 교차로 에서 좌회좌 할 경우 마주 오는 차량 과 충돌 하지 않도록 위험 을 방지 해준다.

시 가이드 램프 시 시 시 시 시 적용 됐던 사양 으로 차량 후진 시 LED 가이드 조명 을 후방 노면 에 비춰 시 시 를 를 시 시 시 이 기능 은 꼭 밤 뿐만 아니라 오히려 낮 에 더욱 하게 사용될 수 있는 기능 이라는 판단 이 섰다.

2.5 은 ▲ 2.5 가솔린 ▲ 3.3 가솔린 ▲ 2.4 하이브리드 ▲ 3.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 으로 출시 됐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2.5 은 ▲ 2.5 가솔린 ▲ 3.3 가솔린 ▲ 2.4 하이브리드 ▲ 3.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 으로 출시 됐다.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2.5 은 ▲ 2.5 가솔린 ▲ 3.3 가솔린 ▲ 2.4 하이브리드 ▲ 3.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 라인업 으로 출시 됐다. 기자 가 운전 했던 3.3 가솔린 모델 같은 경우 최고 출력 마력 .0 .0 .0 35.0kg · m 을 토크 1670kg 의 차체 를 여유 있게 잡아 끌었다. 정지 상태 에서 가속 을 할 때 직관적 느낌 은 부족 했지만 일정 속도 이후 악셀 을 밟자 앞으로 치고 나가는 힘 이 상당 했다. 오르막 길 에서도 힘 에 부치지 않고 가속력 을 유지 했다.

주행 모드 를 달리 하자 가속 성능 의 변화 가 몸 에 와 닿았 다. 컴포트 나 에코 모드 가 조용함 이 강점 이라면 모드 로 로 놓고 가속 을 끝까지 밟으면 몸 이 뒤로 젖혀 질 정도로 빠르게 튀어 나갔다.

주행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점 은 역시 정숙성 이다. 더 뉴 그랜저 는 아무리 속도 를 높여 높여 높여 음 이나 노면 소리 소리 가 거슬리지 않았다. 성능 에서 기본 으로 돌아가 만들었다 는 현대차 관계자 의 말 처럼 세단 의 에 충실 하기 위해 애쓴 흔적 이 느껴 졌다.

◆ 전면 그릴 플라스틱 등 '옥의 티'

더 뉴 그랜저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더 뉴 그랜저 [사진=강경주 한경닷컴 기자]

도 '옥의 티' 도 있었다. 위로 트렁크 위로 도톰 하게 솟아난 샤크 테일 (상어 테일) 디자인 이 그랬다. 전반적 미래 지향적 디자인 을 추구 한 더 뉴 그랜저 와 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 이었다. 물론 호불호 는 있겠지만 수년 전 고급 세단 의 유행 이었다는 점 에서 아쉬움 이 남았다.

가장 자신감 있게 내세운 전면 부 그릴 이 플라스틱 재질 이란 점도 그랬다. 그랜저 가 현대차 의 플래그십 모델 이라는 점 을 감안 하면 다소 고급 스런 멋을 저해 하는 듯 했다.

구매자 의 성향 과 판단 에 맡긴다. 2.5 가격 은 ▲ 2.5 가솔린 3294 410 ~ 4108 ▲원 ▲ 3.3 가솔린 3578 43 ~ 4349 만원 ▲ 2.4 하이브리드 3669 만 ~ 4489 만원 (세제 혜택 후) ▲ 일반 판매용 3.0 LPi 3328 만 ~ 3716 만원 으로 확정 됐다. 94 과 하이브리드 모델 의 트림 별 차량 가격 은 ▲ 프리미엄 3294 만 ~ 3669 만원 ▲ 익스 클루 시브 3681 만 ~ 4012 만원 ▲ 캘리 그래피 4108 만 ~ 4489 만원 이다.

Ur 한경 닷컴 기자 qurasoha@hankyung.com


Source link